김남국 "화천대유 '그분', 절대 이재명일 수가 없다"

[the300][2021 국정감사]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화천대유 천화동인 1호와 관련해 '그분'을 지칭하는 사람이 절대 이재명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그분이 누구냐와 관련된 추측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 것 같다. 수사를 하신 분들은 능히 짐작하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화천대유와 천화동인에 투자한 세력들은 과거 이재명 당선 이전에 땅 작업을 했던 사람들이다. 이재명이 당선될 줄 모르고 대장동이 민간 개발로 될 거라 생각하고 상당한 투자를 했다"며 "그렇게 많은 공을 들이고 수익을 내기 위해 사업을 계획했던 사람이 남욱과 김만배 이런 세력인데 그걸 막아선 게 이재명 성남시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람들의 사업을 막고 어마어마한 손실을 내게 한 게 이재명'이라며 "같은 편이라고 하면 1000억 가까운 돈을 뜯어낼 수 있나"라고 말했다.

앞서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는 검찰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가 내 것이 아닌 것을 잘 알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한 녹취록을 제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