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선언'이 대선용?…靑 "스케줄 맞지 않고, 민족의 문제"

[the300]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라디오 인터뷰

[서울=뉴시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5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인사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8.05. *재판매 및 DB 금지

청와대가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 등이 대선용 이벤트가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이런 중대한 문제를 정치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 기획할 일은 없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것을 활용하기 위해 한다는 것은 정치적 스케줄로도 맞지 않다. 이 문제는 본질적으로 민족의 문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너무 반색하고 일희일비하는 것보다 신중한 자세로, 돌다리를 두드리는 마음으로 가야 된다"며 "설사 문재인 정부 임기 안에 스케줄 도달 못 한다고 해도 돌이킬 수 없는 남·북·미 신뢰가 쌓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개인적인 견해를 전제로 발표한 담화에 대해 "개인 견해를 강조한 것은 거의 처음"이라며 "북한도 유동적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북한이 제안했다고 하더라도, 북미관계나 남북관계에서 북한이 원하는 대로 추진이 안 될 수 있다"며 "(이것을) 유동적 상황이라고 표현한다면,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서 (개인적인 견해라고) 그렇게 여유를 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특히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철회 등 김 부부장이 내건 조건에 대해 "과거에 비해서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제시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자신들의 입장을 공정하게 이해하고 접근해달라는 요청이 아니겠나. 종합적으로 보면 대화 여지를 과거보다 능동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박 수석은 임기 내 남북 정상회담과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이 바라는 것은 남북관계 개선도 있지만, 미국과 대화가 어떻게 될 것인가, 미국이 어떤 것을 제안할 것이냐는 것에도 동시에 관심 있을 것"이라며 "남북관계 개선만 가지고 급하게 이 문제를 정상회담까지 거론하면서 보는 것보다는, 북미관계는 어떻게 될 것이냐 하는 상호 함수관계들이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면밀하게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이밖에 전날 통일부가 북한에 통신선 복원을 요청한 것에 대해 "그것을 통해서 북한의 의지를 더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지 않겠냐"며 "북한이 우리의 호출에 응답하고, 서로 그런 채널을 통해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각급 단위 대화들이 협의되고 합의되어서 열리는 것, 이렇게 (신뢰구축) 1단계로 나아가는 것이 남북관계 개선에서 최상의 시나리오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