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화천대유뿐 아니라 '부동산 개발 비리' 전부 파헤쳐야"

[the300]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아이돌봄 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2021.9.27/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화천대유뿐 아니라 10여년간 진행된 경기도의 부동산 개발 사건들, 나아가 전국에 이 정권과 연결됐을 수 있는 개발 특혜 비리들을 전부 파헤쳐야 한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아이돌봄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가장 빠르게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할 수 있는 것이라면 검찰에서 특별수사기구를 두고 조사하는 것"이라며 "그걸 하지 말라는 건 아니다. 하지만 검찰에 대한 불신이 높으니 국회는 국회대로 국정조사, 특별검사를 도입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철저히 여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파헤쳐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부패는 대한민국 전체를 부동산 비리 공화국으로 만들고 있는 우리의 고질적인 구조적 부패"라며 "여기에는 여야, 정관, 법조 모두 특혜층들이 서로 먹이사슬을 이뤄서 투기로 한탕씩 해먹고 있는 난장판, 아수라판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에 대한 전면적인 대청소 없이는 부동산 가격 폭등과 부동상 부패에 대한 국민들의 절망감과 민생 파탄을 바꿀 방법이 없다"며 "정권교체와 거의 같은 수준에서 대한민국의 총체적 부동산 부패와의 전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응하지 않으면 특검, 국정조사 모두 불가능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과거 촛불집회가 여당이 응해서 진행됐나? 폭발해 있는 민심의 부정은 국회, 나아가선 정권과 정관, 법조 모두가 얽혀 있는 부동산 비리 커넥션 모두를 겨냥할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수사, 조사 권한을 갖고 있는 국가기관에 대해 민심을 대변해 촉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흑서' 저자들과 부동산 부패 규명을 위한 활동에 나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조국 흑서 저자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해서 팀을 구성하자, 특정 단일 탬프라고 좋은 손잡고 했으니 연락해서 실무적 진행을 하겠다"며 "전국에 있는 부동산 부패를 제보 접수하는 국민 운동부터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