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최순실은 소꿉장난"…양당 '모두까기', 대권도전 시동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화천대유 관련 긴급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2021.9.27/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화천대유 의혹'과 관련해 거대 양당을 맹비난하면서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명절 연휴 이후 '도덕성'을 앞세워 대선 도전을 시사한 안 대표는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모두 비판하면서 자신의 제3지대 공간을 마련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 긴급 담화문을 발표하고 "이번 사건은 공권력을 사유화한 세력이 불법과 탈법을 넘어선 초법적 권한 행사로 국민의 국가에 대한 신뢰를 송두리째 앗아간 사건"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여야를 뛰어넘어 정계, 재계, 지자체, 언론인, 법조인들이 한통속이 된 대한민국 특권 카르텔의 농간"이라며 "최순실의 국정농단조차 소꿉장난으로 여겨질 만한 최대의 부동산비리 종합세트"라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 천문학적 이익을 얻었다면 그곳 원주민과 입주민을 포함한 시민들이 손해를 봤다는 뜻"이라며 "이번에 드러난 부패 카르텔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대장동뿐만 아니라 위례 신도시를 포함한 방방곳곳에 똬리를 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과 제1야당을 동시에 비난했다. 안 대표는 "이재명 지사는 궤변과 말 바꾸기, 그리고 '모두가 똑같이 도둑놈이야'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며 "공공의 이익이 소수의 민간인에게 깔때기 꽂은 것처럼 흘러들어가는 것을 알고도 방치했다면 이것은 단군 이래 최대의 배임이다. 만에 하나 당시 결정권자가 큰 그림을 설계했거나 이에 결탁했다면 상상하기 어려운 중대범죄"라고 말했다.

또 안 대표는 "까면 깔수록 드러나는 비리 의혹과 도덕성 시비에서 제1야당도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며 "여야는 '부동산 부패 카르텔의 공익 착취'라는 본질을 외면한 채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흙탕물 정쟁으로 만들려는 움직임이 감지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화천대유 관련 긴급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2021.9.27/뉴스1

안 대표는 "먼저 민주당 송영길 대표에게 특검 요구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며 "민주당 주장처럼 이 사건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하루빨리 특검을 통해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 제1야당은 '꼬리 자르기'에 급급한 모양새"라며 "도덕성 경쟁에서 여당을 압도하지 못하면 야권은 대선 필패다. 야당 스스로 철저하게 조사해서 국민께 먼저 이실직고하고 스스로 고발조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저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정부여당의 특검 수용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한다"며 "그리고 부동산 카르텔 해체와 관련한 사회적 합의를 모색하는 '범시민 대책기구'를 제안하고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이 초기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하다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양당은 모두 논란에 휩싸였다.

'이재명-이낙연-윤석열-홍준표' 등 양당 유력 주자들의 경쟁 속에 존재감이 떨어지던 안 대표로서는 이번 사건을 돌파구로 삼을 수도 있다.

명절 동안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던 안 대표는 추석 이후 '도덕성'을 지도자의 최고 자질로 내세웠다. 공식 대선 출마 선언을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안 대표는 앞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하면서 대선 불출마를 밝혔기 때문에 말 뒤집기 논란을 벗어날 명분이 필요한 상황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