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개발 의혹 투표에 영향 미친 듯...전북은 다를 것"

[the300]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 개표 결과에 대해 "최근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이 투표에 영향 미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46.95%의 지지를 받아 이낙연 전 대표(47.12%)에 1위 자리를 처음 내줬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제가 성남시장이라는 작은 권한으로 토건 세력과 성남시의회 뇌물을 동원한 국민의힘의 억압을 뚫고 최선을 다했지만 제도적 한계로 충분히 완전히 환수하지 못한 점에 대해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아쉽게 그리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정치적 본거지이기 때문에 상당히 불리할 수 있다는 예측을 했다"며 "전북까지 개표하게 되면 다른 결과가 펼쳐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경선에 긍정적 또는 부정적으로 작용한 지 알 수 없다"면서도 "민관합동 개발을 통해 절반이나마 개발이익을 환수했지만 '왜 도둑을 완벽히 못 막았는가'라는 국민의힘의 적반하장을 국민이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계기로 개발 이익에 대한 국민환수제도를 법으로 만들어 망국의 원인인 토건 비리, 투기불로소득을 향한 토건 세력과 국민의힘의 세력 연합을 봉쇄할 것"이라면서 "부동산 불로소득은 국민에게 완전히 돌려줄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