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토건비리, 어떻게 수년간 모를수 있나"…이재명 "그땐 몰랐다"

[the300]부산·울산·경남 TV토론회

이낙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K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부산·울산·경남 방송토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토건 비리 사건이라는 것을 언제 알았냐"고 압박했다.

이 전 대표는 지사는 24일 부산·울산·경남 TV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개발을 두고 모범적 공영 개발이라고 했다가, 며칠 전에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성격을 규정 했다. 언제 토건 비리라는 걸 알았냐고 했더니 9월 17일 KBS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답했는데 어떻게 수년동안 모를 수 있었을까, 이를 국민들이 어떻게 해석해야 하느냐"고 질문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은 LH가 공공개발 하려고 한 것을 국민의힘이 막았고, 민간개발 하려는 걸 내가 막은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유착해 이익을 본 건 국민의힘과 토건세력"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민간)개발이익을 50%까지 환수하는 법이 없는 상황에서도 성남시가 이익을 확보했는데 잘 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고,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잘했냐, 못했냐가 아니고 '국민의힘 게이트다', 토건 비리라는 것을 어떻게 몰랐냐는 것"이라고 재차 질문했다.

이 지사는 "그때 몰랐고 KBS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