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에 대한 인도주의 협력 더 관심 가져야"

[the300][기내 간담회]③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협력을 어떻게 봐야할까

[호놀룰루=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공군 1호기 회의실에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24.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은데다 유엔 제재가 이뤄지는 상태다. 여러 제한은 있지만 인도주의적 협력은 거기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게 국제사회의 일치된 견해다"며 "그런 인도주의 협력은 북한 정권이 아닌 북한 주민을 돕는 것이라 국제사회가 더 관심 가질 필요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순방을 마치고 하와이 호놀루루에서 서울로 귀국하는 공군1호기에서 기자단과 기내 간담회를 갖고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에 대해 "북한과 국제사회가 서로 교류할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으로 하여금 국제사회로 나오게 한 게 크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그 흐름이 지속됐어야 하는데 하노이 회담 실패로 멈춰버린 게 아쉽다"강조했다..
[호놀룰루=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공군 1호기 회의실에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24.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22일 새벽 '제76차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 역시 '지구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만 한다"며 "국제사회가 한국과 함께 북한에게 끊임없이 협력의 손길을 내밀어 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북한에 대한 제재 해제를 염두에 둔 발언이란 분석이 나왔는데, 문 대통령은 인도적 지원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의 조건으로 북한은 미국이 북한을 적대시 하는 정책을 철회할 것을 비롯해 이런 저런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보상을 요구를 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북한은 대화의 조건이 갖춰져야만 대화할 수 있겠다고 하는 것이고, 미국은 그런 대화 조건 조차 대화를 통해 얘기하자고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나는 '상생과 협력의 한반도'를 위해 남은 임기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 "이 의미는 우리 정부의 숙명 같은 것을 얘기한 것인데, 코로나 상황 떄문에 우리 정부는 위기 정부일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며 "임기 마지막이고 대선 다가오고 이렇다고 해서 좀 더 여유가 생긴다거나 그럴 수 없고 마지막까지 위기관리에 최선을 다 할 수 밖에 없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