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재명, 특검 가도 상관없다"…秋측 "문제없다는 자신감"

[the30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대선후보 100분 토론에 참석해 추미애 후보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특혜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이 추진하는 국정조사와 특별검사에 "가도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전 장관은 23일 C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화천대유 의혹에 대한 국조·특검 주장에 관해 "가도 상관이 없지 않나. 이재명 후보 측에 나올 건 없을 것 같긴 하다"고 했다. 이어 "(다만) 특검을 마치 여론몰이 무대로 만들어 정치적 사건으로 물타기를 할 소지는 있다"고 말했다.

대장동 사건을 두고 이낙연 전 대표와 이 지사 간 이른바 명낙대전이 고조되자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를 협공하는 명추연대 기조를 유지해왔다. 이런 상황에 추 전 장관의 특검을 수용하는 듯한 발언이 나오자 일각에서 명추연대에 변화가 생긴 것 아니냐는 의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추 전 장관의 대선캠프 관계자는 "대장동 사업에 대해 연구를 많이 했다. (오늘 방송의 발언은 대장동 개발은) 문제없다는 자신감 표현"이라며 "(대장동 사업은)합당하게 이뤄진 사업이고 일각에게 제기되는 비리 의혹은 객관적으로 없다고 확신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재명 후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 경선을 망가뜨리려는 외부세력과 이에 부화내동하는 내부에 대한 질타"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이날 라디오에서 "이 문제(대장동 의혹)가 불거진 게, 이낙연 후보 측 설훈 선대본부장이 이재명 후보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을 가두기 위해서 들고 왔다"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감옥 갈 수 있다, 이런 허무맹랑한 말을 해서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씌우려고 했던 것"이라고 이낙연 캠프를 강하게 질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