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이재명, 대동세상 한다더니 대장동세상 만들어"

김재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3일 "'대동세상을 만들겠다'며 대선에 출마한 이재명 지사는 알고 보니 단군 이래 최대최악의 비리 현장으로 드러날 '대장동 세상'을 만들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평등하게 살아가는 '대동세상'을 만들겠다더니, 끼리끼리 어울려 특혜를 베풀고 수천억 불로소득을 해먹는 '대장동세상'을 만든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그는 "언론은 '이재명 지사와 화천대유 사이에 연결고리가 드러나면 치명상을 입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며 "이재명 지사와 화천대유 사이에 연결고리가 드러나면 '치명상'을 입고 끝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방법으로 특정인에게 수천억의 불로소득을 몰아준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혹시 이 분들이 경제공동체가 아닐까 하는 의심을 사는 것"이라며 "그래서 '1원도 안 받았다'라며 뭉개고 갈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이던 시절, 성남시 대장동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일부 인사들이 4000억원 가량을 배당받은 것이 의혹의 골자다. '화천대유'는 이 개발에 참여한 회사다. 여야에서는 부동산개발이익이 과도한 것 아니냐는 의문과 여기에 이 지사가 관련있지 않느냔 의혹이 일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