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화천대유하세요, 추석 최고 덕담"…국조·특검안 제출 '총공세'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특혜의혹 관련 긴급기자 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1.9.22/뉴스1

'대장동 개발 의혹' 총공세에 나선 야권이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특검) 임명 법안을 제출한다. 사건의 실체 규명을 원하는 추석 민심을 확인했다며 신속히 여당을 압박하면서 행동에 나서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23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임명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에서는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 김은혜 의원 등이 제출하고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함께 한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전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도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는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거부하면 이재명 후보가 숨겨야 할 비리가 크다는 점을 자인하는 것이며 이 전 대표는 그 비위 의혹을 비호하는 동조세력이 됐다는 사실을 고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민심을 전하면서 "무엇보다 지도자의 도덕성을 포기하게 된 우리 사회의 체념과 냉소주의가 더 무섭다고 했다"며 "추석 밥상머리에서 '화천대유하세요'라는 말이 최고의 덕담으로 오갔다는 것에서도 새삼 증명됐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