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호놀룰루 도착…내일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the300]

[호놀룰루=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미 유해 상호 인수를 위해 미국 하와이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간)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해 의장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1.09.22.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밤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등에 참석한 후 하와이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10시40분쯤 하와이 호놀룰루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우리측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과 홍석인 주호놀룰루 총영사 내외, 박재원 민주평통하와이지역협의회장 내외가 영접했다.

미측에서는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 내외와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 내외와 크리스 델 코소 주한미주 대사 대리 내외,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내외가 자리했다.
[호놀룰루=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미 유해 상호 인수를 위해 미국 하와이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간)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해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21.09.22.
문 대통령 내외가 지상으로 내려오자 이게 주지사는 김 여사에게, 이게 주지사 부인은 문 대통령에게 각각 하와이식 꽃목걸이 '레이'를 환영의 의미로 목에 걸어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튿날인 22일 펀치볼 국립묘지를 찾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호놀룰루 일정'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묘지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경의를 표하는 헌화를 할 예정이다.

이어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고(故) 김노디·안정송씨에게 훈장을 추서한다. 마지막으로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한 후 3박5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