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국가 사정기능 자기진영엔 '스톱'"

[the300]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2/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특정인과 특수관계인들에게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이후 기자들에게 관련 질문을 받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법무부, 공수처, 감사원 또 총괄지휘하는 청와대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을 때에는 국가의 사정기능들이 작동해야 한다"며 "이것이 어떻게 작동되는지 좀 지켜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현 정부의 사정기능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다른 진영일 때에는 가차없이 정말 없는 것도 만들어가면서 자기 진영일 때에는 스톱한다"며 "또 같은 방식으로 하게 되면 국민들께서 아마 심판을 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기자들에게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 다 입다물고 있는데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여러분들이 한 번 물어봐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재명 대선캠프가 특별검사, 국정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낸 데에는 "특정 후보가 문제 있냐 없냐에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굉장히 광범위한 비상식적인 행위들이 결부돼 있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정 후보의 문제를 떠나서라도 제대로 규명해서 국민들에게 진상 파악한 결과를 내놓지 않고서 어떻게 정부라고 국가라고 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