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측 거부 '대장동 특검·국정조사' 압박…"거부하면 자백"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7/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도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는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며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거부하면 이재명 후보가 숨겨야할 비리가 크다는 점을 자인하는 것이며 이 전 대표는 그 비위 의혹을 비호하는 동조세력이 됐다는 사실을 고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유동규 성남도시개발사장 직무대리 등을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별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동규 전 본부장과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윤정수 성남공사 사장 등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김경률 회계사를 참고인으로 신청하겠다며 성남시, 경기도 등 관련 기관의 국감 자료 제출 협조를 요구했다.

그는 "이 지사는 국감 증인출석 요구에 대해 묵묵부답하며 비겁하게 숨고 있다"며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업적이라고 스스로 주장하면서도 자신의 출석은 물론 관계자 출석에도 협조하지 않고 있다. 이 지사의 말을 누가 믿느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특혜 의혹과 관련한 핵심 관계자 15명에 대해 신속한 계좌 추적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를 향해 "누가봐도 비상식적인 화천대유 대장동 사업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는 야당과 언론에 대응해 '기꺼이 덫에 걸려들겠다'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또 "한편으로 수사결과에 따라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윽박지르고 고발까지 했다"며 "어이없고 한심한 일"이라고 일갈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