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석 민심 '文정권 종식' 빌었을 것…대선서 대안 보이겠다"

[the300]

허은아 의원이 지난 6월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명불허전 보수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공부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추석 당일인 21일 정부·여당을 향해 "지금의 집권 세력은 국민 고통보다 정권 연장이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많은 국민께서 올해 보름달을 보면서 '문(文) 정권의 실정 종식'이라는 소원을 비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추석 민심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오는 (10월) 국정감사에서 문 정권의 실체를 뿌리까지 파헤치고 내년 대선에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분명한 대안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코로나19(COVID-19) 4차 대유행으로 그리운 가족과 고향 친구를 마음 놓고 만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렵게 모여도 취업 걱정, 내 집 마련 걱정, 안보 걱정에 웃음보다 한숨이 더 많이 나온다"며 "특히 자영업자들은 추석 대목이 사라진 데다 도저히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아 추석 이후가 더 두렵다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데도 지금의 집권 세력은 국민 고통보다 정권 연장이 우선"이라며 "민생과는 아무 관계도 없는 언론재갈법에 목을 매고 국정원 대선개입까지 의심되는 정치공작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화천대유 논란을 겨냥해 "경기도의 어느 회사가 공공개발이라는 명목하에 11만5000%의 기적적인 수익을 올린 것이 알려졌지만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은 오히려 언론과 야당을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허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한가위 보름달처럼 국민께 희망을 되돌려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