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특보' 김현종, 이재명 지지 논란…靑 "지난 4월에 이미 해촉"

[the300]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기자단에 해촉 사실 밝혀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지난해 11월16일 국가안보실 제 2차장 시절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7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청와대가 20일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별관이 더불어민주당 대권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위기를 돌파하는 탁월한 행정가"라고 치켜세우자, 지난 4월 이미 대통령 특보에서 해촉됐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공지 메시지를 통해 "김현종 전 국가안보실 2차장은 지난 4월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에서 해촉됐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전 특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미중 패권경쟁 시대와 위기에 강한 이재명 리더십"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김 전 특보는 "주변에 이재명 지사를 불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좀 있다"면서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리더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 즉 위기를 직관하고 결단하고 출구를 열어가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며 "아직 일면식은 없으나 멀리서 보는 게 더 정확한 경우도 많다"며 "이재명 지사는 파이를 키울 줄 아는 시장주의자이자 절차를 중시하는 민주주의자다"고 했다.

이어 "참여정부 시절 보고를 마친 후 노무현 대통령이 웃으시며 '나는 동서화합 대통령이 되고 싶은데 김 본부장 때문에 FTA 대통령이 되겠어'라고 말씀하신 적 있다"며 "이재명 지사가 부디 동서화합 대통령도 하고 글로벌 대통령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선 이를 두고 노무현·문재인 정부를 고루 거친 김 특보가 사실상 이 지사에 대한 지지 선언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김 전 특보가 '대통령 특보'라는 명함을 갖고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는 면에서 논란이 커졌다.
[서울=뉴시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5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인사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8.05.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전 특보는 참여정부 시절 통상교섭본부장에 발탁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을 이끈 주인공으로 지목된다. 일각에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FTA 가정교사'로 불릴 정도로 무게감 있는 역할을 해냈다.

김 전 특보는 2007~2008년 유엔 대사를 맡았고 2009~2011년에 삼성전자 해외법무담당 사장을 수행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다시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아 한미 FTA 재협상을 주도했다. 이어 올해 1월까지 국가안보실 2차장을 역임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최근 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진은 물론 각 부처 관료들에게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언행을 유의하라고 한 상황인 탓에 김 전 특보의 이같은 특정 후보 공개 지지 활동이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5일 오전 참모회의에서 "경선 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으나, 청와대와 정부는 철저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가운데 방역과 경제 회복 등의 현안과 민생에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관료들의 정치적 중립 문제가 불거질때마다 강한 어조로 질타했다.

지난 8일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이 직원들에게 '1차관님 말씀 및 지시 요지'란 제목으로 지시를 한 게 특정후보 줄대기란 논란이 일었을때도 문 대통령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차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하며, "다른 부처에서도 유사한 일이 있는지 살펴보라"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전 특보의 이번 행동이 정치적 중립 훼손 논란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청와대는 논란이 더이상 커지지 않도록 이날 해촉 사실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여권 관계자는 "김 전 특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통상교섭본부장과 안보실 차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데다 대통령 특보란 명함도 갖고 있었다"며 "청와대 출신이 특정 후보를 지지했다는 식으로 논란이 커졌기 때문에 청와대에서도 적극 해명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