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생가서 곤욕치른 유승민 "정권교체 즉시 박근혜 사면"

[the300](종합)"탄핵 찬성은 양심과 소신 따른 것, 보수 분열 책임 느끼고 송구하다"

19일 유승민 전 의원이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유승민 캠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을 우리공화당원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거칠게 저지한 데 대해 "저를 비난하고 욕하는 분들과도 화해를 해서 정권교체를 해야 할 동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탄핵 이후 보수 정치권과 유권자들이 분열하고 갈등을 빚게 되고 문재인 정부가 탄생한 데 대해선 제가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책임이 있고 송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주범이라는데 견해를 밝혀 달라'는 질문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을 했다. 그 점에 대해 저는 양심과 소신에 따라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엔 헌법상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제가 여러번 사면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렸고, 문 대통령이 사면권을 행사하지 않으신다면 정권교체를 빨리 해서 정권교체를 하자마자 사면을 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19일 유승민 전 의원이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방명록을 남겼다. /사진=유승민 캠프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정원장이 개입됐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는 이야기를 늘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얼마 전 포항제철을 갔는데 박정희 전 대통령께서 대한민국의 가난을 없애기 위해 얼마나 위대한 업적을 남겼는지 절감할 수 있었다"며 "정치를 하기 전부터 경제학자로서 생활하며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우리나라가 보릿고개를 벗어나서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한 점이 우리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 남을 업적이라고 생각하고 존경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가 분열되고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박 전 대통령 생가에 참배하는 것조차 어려운 게 우리 현실"이라며 "저한테 많은 비난과 욕설을 하신 저 시민들하고 화해를 하기 위해서 대구 경북에 자주 찾아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분들께서도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다 똑같으실 것"이라며 "우리가 과거에 어떤 정치적인 선택을 했든 이제는 내년 3월 9일 대선을 위해 다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를 꼭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19일 유승민 전 의원이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앞에서 우리공화당원 등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유승민 캠프
앞서 유 전 의원은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참배하는 과정에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과 충돌했다.

유승민 캠프 등에 따르면, 유 전 의원은 오후 12시40분 구미에 위치한 생가에 방문을 시도했으나 우리공화당 당원, 박 전 대통령 등 수백명이 막아서면서 한 시간여 대치했다.

이들은 유 전 의원이 입장하지 못하도록 온몸으로 입구를 막아섰다. 일부는 바닥에 눕기도 했다. 이들은 "유승민 배신자", "조원진 대통령" 등을 연호했다. 욕설도 터져나왔다.

유 전 의원은 인파 속에 떠밀려 다니다가 오후 1시30분쯤 조 대표가 참배를 마치고 나온 후에야 진입에 성공했다.

당초 조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30분 생가 방문을 공지하며 유 전 의원과의 '일전'을 예고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 전 대통령 생가 방문도 막아섰다. 이들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윤석열 너가 여기 올 자격이 있냐", "사과하라", "어딜 들어가냐. 막아야 한다" 등 소리치며 온 몸으로 그를 막았다.

한편 유 전 의원은 대선 출마선언 후 세 번째로 TK(대구경북)를 찾았다. 박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건 처음이다. 유 전 의원 측은 지지율 반등을 위해 보수 텃밭인 TK 민심을 되찾는 일이 시급하다고 보고 있다.

19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앞에서 유승민 전 의원을 막아서고 있는 우리공화당 당원 등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사진=유승민 캠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