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최재형 '냉면 회동'… "崔, 원하는 바 이루길"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냉면전문점에서 오찬회동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9.18/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18일 냉면 회동을 가졌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냉면집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번 회동은 최 전 원장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유승민 전 의원 등 당 대선 경선에 참여한 예비후보들과의 차례로 면담을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는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룰 선정이 끝나 후보를 편하게 만나 참 좋다"며 "후보자에게 비단주머니는 몰라도 비닐주머니는 주고 있는 것 같다. 선거에서 원하는 바를 이루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 전 원장은 "이 대표에게 취임 100일 축하 인사를 건넸고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와 당대표 선거 당시 운영 경험을 들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비닐주머니를 주셨다고 했는데 나는 비단주머니를 받았다"며 "새로운 캠프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전·현직 의원 등이 주축이 된 대선캠프를 전격 해체하고 실무진 중심으로 운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