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박지원이 호랑이? 민가 내려오면 때려잡아야"

김재원
지난 2018년 1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뉴시스 자료사진) 2021.08.12.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제보 사주' 의혹에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한 박지원 국정원장을 두고 "호랑이가 민가에 나오면 전부 때려잡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15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박 원장을 겨냥해 "내곡동 산에만 있지 왜 소공동까지 내려와서 헤집고 다니다가 꼬리가 잡혔냐"며 이같이 말했다. 내곡동은 국가정보원 본청이 있는 곳이며, 소공동은 박 원장이 지난달 11일 '검찰 청부 고발' 제보자 조성은씨와 만난 호텔이 있는 장소다.

김 최고위원은 "간첩 잡으라고 내곡동 공관까지 마련해줬으면 거기서 24시간 근무하면서 일을 해야지, 만날 내려와 호텔 38층에서 조씨 만난 게 들통나니까 막 화를 낸다"며 "정상적인 국가정보원장이 아니다. 옛날 안기부장이라든가 그런 사람들이 권총 들이대고 협박하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보 사주나 하고, 국정원장이 정치에 개입하면 그것이 바로 형사처벌 대상"이라며 "무슨 폭로를 한다고 '내가 다 알고 있는데 어? 나를 화나게 하지 마라, 내가 입 열면 다 다친다' 그게 바로 정치 관여죄"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박 원장이 검찰 청부 고발 제보를 두고 조씨와 상의했다는 의혹에 "할 수밖에 없다"며 "그때 당시 상황이, 인터넷 언론(뉴스버스)에서 이거 보도하자고 계속 요구하는데 (조씨가) 거절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원장은 여러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의혹을 반박했다. 박 원장은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느냐. 내가 국정원장 하면서 정치 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한테 유리하다"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경고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