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낙연 경선 못 이기고, 이재명 본선 승리 담보 못해"

[the300]대구·경북 경선의 합동연설회

사진=델리민주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낙연 후보는 경선을 이기지 못하고 이재명 후보는 본선 승리를 담보하지 못한다"며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11일 대구 수성구 호텔 인터불고대구에서 '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대구·경북 경선의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우리가 싸워야 할 상대는 도덕적 흠결이 가득하고 정책적으로 준비되지 못한 윤석열 후보가 아니다"라며 "선거와 정치경험이 노회한 홍준표 후보로 바뀌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제 민주당도 새로운 경선판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윤석열 후보를 상대로 짰던 민주당 대선전략에 경고등이 켜졌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이기지 못 한다"며 "그리고 더 중요한 사실은 이재명 후보로도 홍준표 후보를 이기기 힘들다는 사실"이라고 내다봤다.

정 전 총리는 "벌써부터 나타나고 있는 많은 여론조사 결과가 이 불편한 사실을 반증하고 있다"며 "홍준표 후보를 이길 필승카드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후보 스스로 민주당에서 가장 상대하기 어려운 후보로 정세균을 꼽고 있다"며 "정세균이 도덕적으로 깨끗하기 때문이고 정책적으로 가장 잘 준비된 경제전문가이기 때문"이라고 근거를 들었다. 이어 자신은 "박빙의 선거에서 유일하게 중도층을 끌어올 수 있는 안정감과 확장성이 있다"고 자신했다.

아울러 "판이 바뀌었고 대항마도 바뀌어야 한다"며 "도덕성, 안정감, 유능함, 확장성까지 네 박자를 모두 갖춘 필승의 대항마 정세균이 민주당 대선승리 정권재창출 꼭 이뤄내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