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윤석열 의혹? '김대업 사건' 같은 '정치 공작'"

[the300]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여당 의원들의 공세를 '김대업 사건'에 빗대며 '정치 공작'으로 규정했다. 김대업 사건은 16대 대선 직전 제기된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의 아들 병역비리 의혹이 허위로 드러난 일로 대표적인 정치 공작으로 꼽힌다.

권 의원은 6일 오후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김대업 허위 조작으로 이회창 후보가 결국 낙선했다. 수사해 보니 정치공작이었다"며 "김대업이 누굴 위해서 정치공작 했겠냐? 민주당을 위해 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정치공작 DNA는 저 때부터 있었다. 조국 수사 때 어떻게 했나. 앞에 계신 의원들과 청와대까지 나서서 무죄다, 억울하다고 주장했다"며 "결국 재판 결과 다 유죄로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치 공작이 여태까지 성공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당사자들이 다 부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뭐 묻은 개가 겨가 묻지 않은 개한테 힐난하는 꼴"이라며 "이런 내로남불이 우리 정치사회에서 없어져야 한다. 감찰 결과 아무것도 나오지 않으면 (의혹) 주장했던 분들이 책임지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