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고발사주 의혹 "검찰 명예 걸린 중차대한 사안"

[the300]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지난 2020년 12월 당시 윤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징계위원회 자료를 보고 있다. 2021.9.6/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 및 명예가 걸린 중대한 사안으로 엄정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6일 오후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초 보도 이후 김오수 검찰총장은 대검에 진상확인을 지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전체회의는 이번 의혹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를 진행하기 위해 열렸다.

그러면서 "(대검이) 손준성 검사가 사용했던 PC 확보했다"며 "법무부에서는 기초 사실확인을 진행하는 한편 공익신고인지 여부 등 법리적 사안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추후 진행 결과에 따라서 법무부와 검찰은 합동 발표를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