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글부글' 윤석열, "청부고발 의혹, 어이 없는 얘기"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와 간담회를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1.9.3/뉴스1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소위 '청부고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어이가 없는 얘기"라며 상식적으로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3일 오전 서울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독교계 인사들을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해당 의혹에 "이게 뭐 하자는 건지"라며 "저도 이런 거 한 두 번 겪은 거 아니라 상식 있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평소보다 말이 다소 빠르고 톤이 높았다. 본인이 생각하기에는 터무니 없는 의혹 제기에 화가 난듯 보였지만 최대한 감정을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윤 전 총장은 "아는 기자 분이 (의혹 제기 보도) 링크를 보내주길래 고발사주라고 해서 회사사주인 줄 알았다"며 "고발 사주했으면 고발이 왜 안됐느냐. 무언가 고발한다면 이 정권에 불리한 거 수사를 아예 다 안 했다. 여러분 다 아시지 않느냐. 피해자가 고소해도 할까 말까인데 고발한다고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런 거 사주한다는 게 상식에 안 맞는 것"이라며 "(증거가) 있으면 대라 이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괜히 작년 채널에이 사건을 봐라. 무슨 총선을 앞두고 검언유착이라고 하더니 1년 넘게 재판해서 드러난 게 뭐냐"며 "아무 내용 없는 담당 기자도 무죄 났고 선거를 위한 검언의 정치공작으로 드러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논란이 된 손준성 검사와 친분관계에 대해서는 "대검 간부라고 하는 것은 총장과 소통하며 일하는 것은 맞지만 그거는 필요한 업무에 대해 그렇게 하는 것이지 모든 걸 다 하는 것도 아니고 또 손 검사가 이런 거 했다는 (증거) 자료라도 있느냐. 그런 걸 내놓고 얘기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총장이나 지검장, 기관장 하면서 누구 고발하라 말 한 적도 없지만 상황 자체도 그럴 이유가 없다"며 "고발하면 뭐하느냐. 야당이 고발하면 오히려 더 (수사) 안 한다. 어이가 없는 얘기고 상식을 기초로 판단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와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9.3/뉴스1
전날 인터넷 언론 '뉴스버스'는 윤 전 총장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통해 김웅 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보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이 고발을 사주한 이들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검언유착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등 검찰을 비판하는 기사를 보도한 언론사 관계자 7명 등 총 11명이다.

의혹이 나오자 여당은 진실 규명을 촉구하며 총공세에 나섰고 야권 대선후보들도 신속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구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검찰총장 재직 중 어느 누구에 대해서도 고발 사주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