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이준석, YES나 NO로 답하라고?…피고인 심문하나"

이태규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태규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5.17/뉴스1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합당에 YES냐 NO냐'라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물음에 "법정에서 검사가 피고인한테 심문할 때나 하는 질문이다"고 비판했다.

이 사무총장은 6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합당하면 정권교체를 함께 할 동반자에게 검사가 피고인한테 묻듯이 예, 아니오로만 대답하라는 게 과연 올바른 태도인지 생각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YES냐 NO냐는 질문에 대한 안 대표 반응에 불쾌감을 갖고 계신 거로 안다"면서도 "사실 생각해보면 상대방에게 '다른 의견은 필요 없으니 YES냐 NO냐, 여기에만 대답하라'는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있겠느냐"며 따졌다.

'합당하면 꽃가마를 태워 모셔갈 수 있다'는 이 대표 발언에는 "정권교체 그리고 더 나은 선택을 위한 야권 가치와 영역 확장이라는 그런 명분과 목표가 달성되면 합당은 자연스럽게 되는 것"이라며 "안철수 대표가 별도로 개인적으로 꽃가마를 타고 들어갈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철수 대표라는, 이준석 대표 표현대로 하면 진짜 큰 소 한 마리가 들어가는 게 통합 야당이라는 목장의 목표가 되면 안 된다"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믿을 수 있는 목장이 되는 것이 합당의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합당에서 당명 개정이 된다, 안 된다 이런 문제가 본질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꽃가마 타고 무슨 비단길 가는 거 바라지 않는다. 자갈밭이라도 함께 달릴 진정한 동지를 원하는데 지금 국민의힘에 과연 그런 의지가 있는 것인지 묻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