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선 예비후보 등록… "'586기득권' 해체하겠다"

[the300]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 과천시에 위치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찾아 후보 등록을 마쳤다. 등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리인을 보내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건방진 행동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원 전 지사는 "우리 사회의 병폐로 전락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기득권을 내 손으로 직접 해체해서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대선에 출마했다"며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편가르기, 기득권으로 전락한 586 기득권에 대해서 누구보다도 잘 아는 후보가 나다. 가장 잘 아는 내가 직접 586 기득권을 해체해서 온전한 나라를 세우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는 "30년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다음 세대가 더 잘사는, 더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게 나의 출마 이유"라며 "박정희의 산업화, YS(김영삼)·DJ(김대중)의 정보화로 각각 30년 대한민국 먹거리를 만들었던 것처럼 나 원희룡은 인공지능 혁신국가로 미래 30년 먹거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선 "준비가 안된 것인지 아니면 삶과 그 생각 속에 시대와 맞지 않는 낡은 생각들이 꽉 들어차 있는 것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부정식품', '후쿠시마 오염수' 등 윤 후보의 말실수를 거론하며 "대통령으로서 준비는커녕 기본 자질이 안 돼 있다. 치열한 검증과 토론을 해나가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