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2박3일 '영남' 일정 돌입… '보수텃밭' 공략한다

[the300]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 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미라클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선출마 선언 직후 2박3일 일정으로 '보수 텃밭' 영남을 방문한다. 국민의힘 핵심 지지층인 지역부터 공략에 나서려는 의도다.

최 전 원장은 5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 직후 곧바로 경남 창원으로 향한다. 창원은 최 전 원장이 태어난 곳이다. 부친인 고(故) 최영섭 대령의 모교인 해군사관학교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최 전 원장은 국립 3·15민주묘지 참배 후 진해루 해변공원을 찾아 천안함 수중탐색 및 실종자 구조작전 중 전사한 고 한주호 준위를 참배한다.

이후 국민의힘 경남도당위원장인 이달곤 의원의 지역사무실에서 진해구 당협위원회 당직자들과 간담회를 가진다. 진해 중앙시장을 방문해 민심을 청취하는 일정도 소화한다.

6일에는 '보수의 심장' 대구를 방문한다. 첫 일정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는다. 왜관시장과 서문시장을 찾아 민심을 탐방하는 시간도 가진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방문한 장소로 당시 대규모 인파가 몰린 바 있다.

최 전 원장은 대구·경북 언론간담회와 청년CEO간담회, 수성못에서 청년들과 만남도 가질 예정이다.

2박3일 일정의 마지막 날인 7일에는 본인을 정계로 이끈 월성원전 1호기를 방문한다. 인근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경주 중앙시장과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만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