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훈련 임박... 北, '체제 결속'에 노동신문 증면

[the300]김정은 "인민군 투지 격발"..文대통령 "여러가지 고려하라"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군 주요지휘관 보고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2021.8.4/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8월 중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관련, 각각 남한과 북한의 군 수뇌부에 상반된 어조의 메시지를 내놨다.

먼저 김정은 총비서가 "현 상황은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며 시종일관 국군에 대한 인민군의 적개심을 고조시키려는 듯한 발언을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신중하게 협의하라"며 비교적 차분하고 짤막한 발언을 했다. 띄어쓰기를 제외하면 17글자 지시다. 임기 말 남북 대화의 물꼬를 다시 트려는 문 대통령과 대북 제재발 경제 악화로 인해 체제 단속에 나선 김 총비서의 고민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지휘관 보고에서 연합훈련과 관련해 대통령의 당부나 논의가 있었냐'는 질의에 '신중한 협의' 지시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연합훈련은 오늘 보고나 논의 주제는 아니었으나 서욱 국방부 장관은 현재의 코로나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 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보고했다"며 서 장관 보고에 대한 문 대통령 반응을 이렇게 언급했다. 또 '문 대통령이 우리 군에 폭염을 유의해 야외 훈련을 하라고 했는데, 한미 훈련도 해당되냐'는 질의에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지휘소훈련으로, 필요 시 한·미군 매뉴얼에 따라 운용될 것"이라고 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24~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제1차 조선인민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를 주재했다고 30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7월24일부터 27일까지 사상 처음으로 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를 열었다.

김 총비서는 행사 마지막날이면서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당일인 7월27일 인민군 지휘관들에게 직접 발언했다. 우리측의 군 지휘관 보고부터 8일 전이다. 이 자리에서 김 총비서는 비록 '한미훈련'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침략전쟁연습'이란 표현으로 이달 중순 예정된한미훈련에을 겨냥한 발언을 내놨다.

김 총비서는 "적대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다"며 '결심·투지' 발언을 했다. 또 "인민군대는 당의 무장력인 것만큼 모든 군사정치활동은 마땅히 당의 의지와 힘을 표현하고 당의 목소리와 같아야 하며 당의 요구를 실천하는 것으로 되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같은 소식을 전한 지나달 30일자 발행분에서 사상 첫 '지휘관·정치일꾼(간부) 강습회'(24~27일) 개최 소식을 전하며 기존 6면의 지면을 일시적으로 10면으로 증면했다. 이날 신문 1~4면엔 김 총비서가 주재한 강습회 사진과 그 내용이 빼곡히 실렸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북한이 미·북 대화 전제 조건으로 △광물 수출 △정제유 수입 △생필품 수입 허용 등을 원한다는 국가정보원의 국회 보고와 관련된 논평 요청에 "미·북 간 어떠한 관여도 없는 한 유엔의 대북제재는 유지되며 국제사회와 함께 이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