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대표 때 왜 안하고…" vs 이낙연 "법안처리만 422건"

[the300]與 본경선 두번째 TV토론서 시작부터 신경전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서 이낙연 후보를 지나치고 있다. 2021.8.4/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4일 두 번째 본경선 TV토론 초반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YTN이 주최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합동 토론회' 시작과 동시에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를 향해 "180석에 달하는 압도적인 집권 여당의 당 대표를 했고 엄청난 권한을 갖고 있었는데 국민소환제 면책특권 제한을 왜 안 하고 대통령이 되고 하려고 하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6개월 반 동안에 422건의 법안을 처리하느라 매우 숨가쁜 시간을 보냈다"며 "제주4.3특별법, 광주5·18관련법, 지방자치법, 공정거래법, 국정원법, 경찰법 등 많은 것들을 하느라 순서에서 뒤지게 됐다"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는 "지자체는 국민소환 대상인데 국회의원들은 무풍지대다. 이것은 정말 공정하지 못하다"며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를 반드시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측이 공방을 벌이는 와중에 김두관 후보는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모두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내걸었지만 저는 동의할 수 없다"며 "실효성도 없고 신기루 같은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이어 "국회의원 특권 폐지는 동의하지만 소환은 다르다"며 "유력 주자가 국회의원 국민소환 낸 거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