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빠르게 변하는 세상, 현장 얘기 많이 듣고 정책 반영"

[the300]수보회의 서면브리핑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8.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매 등 시대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을 잘 타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제도가 있다는 것을 모르는 채 적응을 잘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있어 격차가 크다"며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를 해서 상생 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중소벤처비서관으로부터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및 공정경제 정책 추진 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은 후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엔 청와대 참모진뿐 아니라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과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이사가 참석해 동반 성장 관점에서 상생 협력을 논의하고, 기업의 생생한 사례를 공유하는 토론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정책도 빠르게 변화해야 하고, 무엇보다도 현장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반영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중소기업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어 상생 협력의 모범 사례들이 늘고 있는데다 공정경제를 위한 법 개정을 이루고, 제2벤처 붐으로 중소기업의 수출이 늘어나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면서도 "하지만 중소기업 전체로 보면 볕을 쬘 수 있는 중소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 간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더불어 잘사는 경제'를 목표로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그 토대 위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호 이익을 위한 협력관계를 자발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도록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했다"며 "오늘 회의에선 우선 대기업 자원(자금, 설비, 유통망)과 중소기업의 기술과 아이디어 그리고 정부 지원의 삼박자가 어우러져 다양한 상생 협력 모델을 창출해온 그간의 성과를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