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특별대우' No…"후보돼야 당차원 대응"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국민의힘 조기 입당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경쟁자들의 파상공세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특별 대우'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직 심각한 수준의 의혹제기는 없다는 판단인 동시에 국민의힘 모든 대선주자들과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차원이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비단주머니를 준비하는 건 의미가 없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만 특화된 것을(네거티브 대응을) 제공할 수 없다"며 "의혹이 제기돼야 거기에 판단할 수 있는데 아직 제기된 것들은 캠프 차원에서 대응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아직) 당 차원에서 대응할 건 없다"며 "사실 후보가 돼야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가 아닌 이상 윤 전 총장만을 위한 당 차원의 조력이 쉽지 않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특화된 네거티브 대응보다는 국민의힘 예비 후보들 전체를 보호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다만 당내에서 별도의 네거티브 대응 '조직'을 만드는 것과는 다르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네거티브 대응 조직이라는 건 우리가 수사 조직이 아닌 이상 쉽지 않다"며 "여권에서 어떤 의혹을 제기하면 언론 대응을 해주거나 당내에서 정보 축적을 할 것"이라 설명했다.

또 이 대표는 "네거티브 대응이라고 하지만 저희가 진실을 뒤바꿀 수는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무조건적인 후보 감싸기는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윤 전 총장에게 현재 제기되는 의혹들이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미리 판단할 필요가 없다"고만 답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이 이 대표가 지방 일정을 진행하는 도중 기습 입당으로 당 대표 '패싱' 논란이 일어난 것에는 "실제로 윤 전 총장 측에서 입당 시기와 관련해 제게 (사전에) 통보온 것은 없었다"며 "그거(입당시기)는 후보 개인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5월 이른바 'X파일'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에 들어오면 비단주머니 3개를 드리겠다"며 당 차원의 리스크 관리 조력을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