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文대통령, 드루킹 몰랐을 것"…정진석 "몰랐어도 사과해야"

[the300]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아 대화하고 있다. (사진 = 정진석 의원실 제공) 2021.07.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를 구속 수감시킨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몰랐을 것"이라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말에 긍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청와대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 수석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만난 정 의원에게 "문 대통령은 드루킹을 몰랐을 것"이라고 말하자 정 의원 또한 "문 대통령이 몰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해당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때 청와대에서 이 수석이 나와 정 의원과 만남을 가졌다.

정 의원은 그러나 "(드루킹 사건을) 알았든 몰랐든 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이 수석에게 말했다 한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전 지사가 중대 범죄를 저지른 것인 만큼 결과적으로 대통령으로서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은 표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는 것이다.

이 수석과 정 의원은 20대 국회 당시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함께 활동하면서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의원은 이날 오전 8시쯤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대통령님, 민주주의 파괴한 드루킹 대선 여론조작 왜 모른 척하십니까. 사과하십시오'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정 의원을 격려하기 위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박진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 대선주자들이 줄줄이 현장을 찾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