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원팀다짐 후 첫 TV토론…또 '명낙대전'

[the300]28일 오후 TV토론회 (종합)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TV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2021.07.28. photo@newsis.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첫번째 TV토론회에서도 공방을 벌였다. 원팀 협약식까지 치렀지만 서로에 대한 공세를 늦추지 않는 모습이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정세균·추미애·박용진·김두관 등 다른 예비후보들과 함께 28일 오후 연합뉴스TV와 MBN이 공동으로 주최한 제20대 대선 민주당 후보자 토론회에 출연했다. 본경선에서 진행되는 첫번째 TV토론회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토론회 초반부터 맞붙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재난지원금이건 기타 서민들에 대한 지원이건 국회를 거쳐야 되는 것들이 많다"면서 "이 지사의 국회를 대하는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은 날치기하라는 말씀을 했는데 그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며 "여야 대표가 전국민 지급에 합의했다가 야당 측이 번복하니 왜 여야 합의를 번복하냐고 비판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가 어제는 또 법사위원장을 야당 측에 일정한 조건이 갖춰진 뒤 내년에 넘기는 것을 합의했는데 그건 또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며 "어떤 것이 진심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지적들 일부는 타당한다"면서도 "제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 전 대표가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는 게 진짜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는 예를 들면 참여정부 때에는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주장하다가 이후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가 상황이 바뀌니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 이런게 문제"라며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태도를 바꾸고 그런게 더 문제"라고 되받아쳤다.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억강부약을 강조하셨는데 재난지원금이나 기본소득은 부자도 가난한 사람도 똑같이 주자고 한다"며 "억강부약에 일치하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아주 단기간에 당장만 생각하면 가난한 사람만 지급하는 게 나을 수 있다"면서도 "정책은 장기적으로 재원을 조달해가며 해야 한다. 세금 내는 사람이 주로 고소득자인데 이 사람들을 빼고 저소득자만 지원하면 재원 마련이 어려워진다"고 답했다.

이어 "이 전 대표 말은 형식적으로는 평등, 공정해 보이나 실질적으로는 불공정을 심화시킨다"며 "재원 마련까지 고려하면 고소득자도 혜택을 받아야 하고 이로 인해 세금을 더내는 부분은 사회적 합의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부자에게 돈을 안주면 조세저항이 생길 것이라면서 차별과 배제는 안된다 했는데 일반적으로 차별과 배제는 약자에 대해 쓰는 말이지 강자에게 쓰는 말이 아니다"라며 "부자들이 한달에 2만원 받는 것보다 명에와 존중을 받기를 더 원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1차 TV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2021.7.28/뉴스1

이 지사는 청문질문 시간에 이 전 대표를 향해 "대통령이란 국가의 운명, 국민의 삶을 통째로 책임지는 자리다. 주어진 권한 남용해서 안되고 부정부패해서도 안되고 친인척 비리가 있어서도 안된다. 무능해서도 안되고 맡긴 권한은 철저히 이용해 성과를 내야한다"며 "과거 약속도 안지키고 과거에 중요한 일을 했지만 한 일도 별로 없어보이고 청렴 문제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문제제기 되는 분이 갑자기 대통령 됐다고 해서 약속을 잘지키고 갑자기 청렴해지고 실력을 낼 수 있겠나 의문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품격도 중요하다. 그런데 무능이나 청렴하지 못함이나 부정부패나 아니면 실력없거나 아니면 국민과 약속 어기는 문제하고 품격 문제하고 어떤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둘 다 가져야겠다"며 "저의 친인척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 모르겠다. 모든 것을 다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제가 어느 자리에 가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일 못했단 얘기를 듣지 않고 살아왔다"며 "지사 시절엔 취임 첫해에 일자리 종합대상을 저희가 받았다. 실제로 농도에서 제조업 분야의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간도 있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총리 시절에는 재난 대처에 획기적인 성과를 냈다"며 "조류 인플루엔자, 아프리카 돼지열병, 메르스, 산불, 태풍, 지진 등등. 오죽했으면 대통령께서 제가 퇴임하던 날 재난 재해 대책에 대해 책으로 한번 써보라고 권유하셨을 정도"라고도 말했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 협약식에서 서로에게 원팀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이재명 후보. 2021.07.28. photo@newsis.com

최근 네거티브 논란이 제기된 지역주의 발언도 이날 재등장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 지사의) 인터뷰 원문을 여러번 읽어봤다. 키워드가 '백제', '호남', '지역적 확장력'이라는 말이 나왔다"며 "지역적이라는 말이 없으면 이 지사가 확장력 있다고 말하는 것을 누가 뭐라 하겠나. 그런데 앞에 백제와 호남이 나오고 지역적 확장력이 나오니 은연중에 호남 불가론을 말하는 것이라 읽힌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이 지사의 해명을 접수하려 여러번 읽어봤는데 납득이 안간다. 이 부분에 대해 혹시라도 저같은 사람이 많다면 정리하고 가는 것이 맞다"며 "사람이 실언할 수도 있는데, 그걸 국민이나 당원에게 잘못했다 사과하고 털고 가면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인터뷰의) 전체 맥락을 보면 지역주의 이야기가 아니라, (제가) '실력 있고 청렴하고 약속 지키는 사람이라 전국에 확장력이 있다', '골고루 지지받는다'고 말한 것이다. 국민께서도 전문을 읽어보면 충분히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