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노무현 탄핵 태도 바꿔"…이낙연 "고통 이해해야"

[the300]28일 오후 TV토론회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TV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2021.07.28. photo@newsis.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진실을 밝히라고 추궁했다.

정 전 총리는 28일 오후 제20대 대선 민주당 후보자 토론회에서 "최근 너무 치열하게 소위 네거티브성 토론을 하는 바람에 지지자들의 걱정이 크다"며 "정리하지 않고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총리는 "노 전 대통령 탄핵 관련 당시 언론은 이 전 대표가 찬성 쪽으로 돌아섰다고 명시적으로 보도했다"며 "그 당시 이 전 대표는 입장을 분명히 하지 않고 무덤까지 가지고 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탄핵안에 반대했다고 말씀하셨는데 태도를 바꾼 이유가 무엇인지 그리고 진실은 무엇인지 분명히 밝히는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탄핵에 반대했다"며 "그 당시 민주당 내부의 고통을 잘 이해하실 것이다. 그것 때문에 제가 말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