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말바꾸기"…이재명 "이낙연 상황따라 태도바꿔"

[the300]28일 오후 TV토론회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TV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2021.07.28. photo@newsis.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TV토론에서 말바꾸기 논란으로 설전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28일 오후 제20대 대선 민주당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향해 "재난지원금이건 기타 서민들에 대한 지원이건 국회를 거쳐야 되는 것들이 많다"면서 "이 지사의 국회를 대하는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은 날치기하라는 말씀을 했는데 그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며 "여야 대표가 전국민 지급에 합의했다가 야당 측이 번복하니 왜 여야 합의를 번복하냐고 비판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가 어제는 또 법사위원장을 야당 측에 일정한 조건이 갖춰진 뒤 내년에 넘기는 것을 합의했는데 그건 또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며 "어떤 것이 진심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지적들 일부는 타당한다"면서도 "제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 전 대표가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는 게 진짜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는 예를 들면 참여정부 때에는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주장하다가 이후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가 상황이 바뀌니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 이런게 문제"라며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태도를 바꾸고 그런게 더 문제"라고 되받아쳤다.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억강부약을 강조하셨는데 재난지원금이나 기본소득은 부자도 가난한 사람도 똑같이 주자고 한다"며 "억강부약에 일치하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아주 단기간에 당장만 생각하면 가난한 사람만 지급하는 게 나을 수 있다"면서도 "정책은 장기적으로 재원을 조달해가며 해야 한다. 세금 내는 사람이 주로 고소득자인데 이 사람들을 빼고 저소득자만 지원하면 재원 마련이 어려워진다"고 답했다.

이어 "이 전 대표 말은 형식적으로는 평등, 공정해 보이나 실질적으로는 불공정을 심화시킨다"며 "재원 마련까지 고려하면 고소득자도 혜택을 받아야 하고 이로 인해 세금을 더내는 부분은 사회적 합의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부자에게 돈을 안주면 조세저항이 생길 것이라면서 차별과 배제는 안된다 했는데 일반적으로 차별과 배제는 약자에 대해 쓰는 말이지 강자에게 쓰는 말이 아니다"라며 "부자들이 한달에 2만원 받는 것보다 명에와 존중을 받기를 더 원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