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女펜싱 등 축전 "국민께 기쁨 선사해줘 고마워"

[the300]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최인정, 강영미, 송세라, 이혜인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결승전 에스토니아와의 경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7.27. 20hwan@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2020 도쿄올림픽' 넷째 날 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에게 축전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자신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펜싱 강영미, 최인정, 송세라, 이혜인 선수와 태권도 이다빈, 인교돈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는 글을 적었다며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펜싱 에페 여자단체 강영미 선수에게 "2020 도쿄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축하한다"며 "런던올림픽 은메달에 이어 다시 한번 세계 최정상급 실력을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팀의 든든한 맏언니로서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며 "강 선수가 외친 기합 소리는 중요한 순간에 늘 힘이 됐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 기쁨을 선사해줘 고맙다"며 "앞으로의 도전에도 언제나 국민들과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펜싱 에페 여자단체 최인정 선수에게 "준결승전 상대 선수의 엉킨 선을 정리해준 모습은 승패를 떠난 올림픽 정신으로 깊은 감동을 줬다"며 "앞으로의 도전도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펜싱 에페 여자단체 송세라 선수에게도 "중요한 고비마다 자신감과 집중력을 보여준 송 선수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국민들께 기쁨을 선사해줘 고맙다. 앞으로의 도전에도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펜싱 에페 여자단체 이혜인 선수에게 역시 "2020 도쿄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축하한다"며 " "이혜인 선수는 두려움 없는 선전으로 생애 첫 올림픽에서 메달의 영광을 안았다. 펜싱선수였던 아버지의 꿈도 이뤘는데 참으로 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 기쁨을 선사해줘 고맙다"며 "앞으로의 도전에도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다빈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kg 초과급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7.27. myjs@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밖에 태권도 여자 67kg급 이다빈 선수에게 "2020 도쿄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축하한다"며 "생애 첫 올림픽에서 태권도 종주국의 위용을 드높였다"고 격려했다.

이어 "이 선수의 역전 드라마는 더위도 잊을 만큼 통쾌한 기쁨을 안겨줬다. 오랫동안 국민들의 기억에 남아있을 것"이라며 "이 선수의 지치지 않는 도전을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태권도 남자 80kg급 인교돈 선수에게도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획득을 축하한다"며 "병마를 이겨내고 거둔 결과라 더욱 값지다. '3회전의 승부사'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면서 생애 첫 올림픽에서 자랑스러운 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선수가 보여준 열정은 국민들 가슴속에 오래 기억될 것이다. 언제나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멋진 활약으로 태권도의 새 역사를 쓰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