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만에 복원된 南北통신선…"하루속히 관계 진전"

[the300](종합)2020년 6월 北 일방적 중단 후 복원...靑 "관계개선 긍정적 작용"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7.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남북이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동안 차단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4월부터 남북관계 회복을 위한 친서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7월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간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회복 문제로 소통을 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 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며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남북 통신연락선은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유지돼왔지만 지난해 6월9일 북한의 일방적인 차단 이후 완전히 끊긴 상태다. 당시 남측의 대북전단 살포를 명분으로 북한이 일방적으로 차단했다가 13개월 만에 재가동하게 됐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27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경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6.27. bluesoda@newsis.com
북한도 이날 오전 11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북 통신선 복원 사실을 공개했다. 조중통은 "북남수뇌들께서는 최근 여러차례에 걸쳐 주고받으신 친서를 통하여 단절되여있는 북남통신련락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호상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걸음을 내짚을데 대하여 합의하시였다"고 보도했다.

조중통은 "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라 북남 쌍방은 7월27일 10시부터 모든 북남통신련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하였다"며 "통신련락선들의 복원은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이 이날 동시 발표 형태로 남북 정상간 친서교환 사실과 통신연락선 복원 합의 사실을 알린 것은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계기로 본격적인 관계 개선을 모색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해 6월초부터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항의 담화들을 발표했다. 일련의 담화에 따라 북한은 6월9일부터 남북연락사무소 통신선, 군의 동·서해 통신선, 노동당~청와대 직통전화(핫라인)선을 차단했다. 6월16일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 지시에 따라 6월24일 전격적으로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했지만 통신선 연락은 계속 끊겼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