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증언 바뀐 조국 딸 친구…즉시 법무부 감찰·공수처 수사해야"

[the300]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7/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 조모씨 친구에 대한 검찰 수사 남용이 의심된다면서 즉시 감찰에 착수해야 하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의 수사도 촉구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이 법무부와 대검찰청의 감찰 필요성을 거론한 바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전 장관의 딸 조모씨의 묻혀질 뻔했던 진실이 마침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서울대 인턴확인서 허위의혹에 대해 조씨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던 고교동창 장모군이 영상 속 조씨가 맞다, 보복심이 진실을 가렸다며 용기내 진실을 밝히고 조 전 장관 가족에게도 용서를 구했다"면서 "검찰 수사과정에서 위증죄 처벌 운운하며 위협,했고 증인출석 전 사전면담도 잊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장씨 아버지 장모 교수를 출국금지 시키고 여섯번 조사했고 그의 어머니도 불러 조사하는 등 열한번 걸쳐 그 가족을 조사하는 등 선택적 수사에 조 전 장관 가족과 장씨 가족 두 가정을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며 "날조된 진실앞에 국론이 분열됐고 국민갈등 역시 최고조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줌도 안되는 검찰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국론마저 분열시킨 그 사람이 책임 지기는 커녕 오히려 국민 통합 운운하며 야당 대권주자로 나서는 현실은 뭐가잘못돼도 한참 잘못돼 통탄할 노릇"이라며 "성공을 예단했던 검찰 각본의 가족 인질극이 양심고백에 의해 조기종영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위증교사와 권력남용이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며 "독직폭행만 범죄가 아니라 독직협박도 형법상 범죄에 죄목에 추가해야 한다"며 "언제까지 검찰의 날조된 진실 앞에 힘겨운 투쟁이 국민 몫이 돼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은 즉시 감찰에 착수해야 한다"며 "인권보호관도 진상규명에 나서야 하고 공수처도 사건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 차원의 수사의뢰 여부에 대해선 "조 전 장관이 당원이 아니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요구할 순 없고 검찰에 대한 문제제기로 법무부나 공수처에 대해 역할을 제대로 해달라는 요청"이라고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설명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장모군이 영상속 조모씨가 맞다고 진실을 밝혀줬는데 검찰이 장씨 아버지를 출금 시키고 6번 조사하고 어머니도 조사하면서 가족을 다 파탄낸 거 아닌가"라며 "이렇게 선택적 수사한 검찰을 법무부나 공수처가 이대로 묵과하고 지나간 것에 대해 문제제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