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성추행 사건은 진행형…野 "유족도 극단적 시도"

[the300] 공군 성추행, 2차 가해 피의자 숨져… 피해자 유족, 극단적 시도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서욱 국방부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21.7.26/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성추행 피해 사망 공군 중사에 대한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부사관이 수감 중 숨진 것과 관련, 강압수사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영내 수감 중인 피의자가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군 수용시설의 감시 능력에도 의문이 일고 있다. 피해자 유족도 극단적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서 장관은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혀 "국민들이 불안해 한다"(이채익 국민의힘 의원)는 질타를 받았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의 관련 질의에 "강압수사 부분과 군의 수용시설을 반드시 포함시켜서 의문점을 반드시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번 사망 사건과 관련, "어제 14시51분경에 확인됐는데 심폐소생술하고 여러 가지 조치를 하면서 병원으로 후송했는데 16시22분 사망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서 장관은 국방부 수사기관이 수감 중 숨진 부사관을 상대로 강압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수사팀을 구성해서 군사경찰과 군검찰 합동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했다. 이어 "유가족 참관 하에 현장 감식하고 사망자 검시 등 절차를 진행하면서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장관은 또 "현재 제가 알고 있는 바에 의하면 미결수용시설이 독방 안에 별도의 화장실이 있는 구조"라며 "CCTV는 인권 문제로 복도 쪽만 비추고 있고 주기적으로 왔다 갔다 하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채익 의원이 서 장관에게 "피해자 유족 중 한 분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를 하다 군 관계자에게 발견돼 제지당했다"며 관련 보고를 들었는지 묻자 서 장관은 "못 들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서 장관에게 제대로 보고가 들어가지 않고 있다며 "국민들이 그러니까 불안해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