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공중급유기 급파' 논란에 서욱 "매뉴얼에 있는 내용"

[the300] 박수현 "정말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논란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서욱 국방부장관이 눈을 감고 있다. 2021.7.26/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이 청해부대 34진의 긴급 후송을 위한 '공중 급유 수송기 급파'가 문재인 대통령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였다는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주장과 관련해 "매뉴얼에 있었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공증 급유기 급파'와 관련, '마치 군은 아무도 안 하고 있는 양 이렇게 (청와대가) 군을 모욕할 수가 있는거냐. 청와대 참모라고 하는 사람이, 이런 거에 대해 항의한 적 있나'라는 질의를 받고 "대통령께서 지시가 있었던 것도 맞고, 저희가 검토를 했던 것도 맞고 매뉴얼에 있었던 것도 다 맞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1일 청해부대 사태에 대해 "문 대통령이 보고를 받으시자마자 참모 회의에서 바로 정말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공중 급유 수송기를 급파하라고 지시했다"며 "전원이 안전하게 후송을 시킬 수 있는 대책을 빨리 시행하라고 직접 지시하신 것도 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해부대와 같은 파병부대에서 확진자 발생 시 군 수송기·공중급유기를 이용한 후송 대책은 2020년 6월 합동참모본부 지침에 명시돼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군 지침에 근거해 추진돼야 하는 사안이었던 것이다.

국민의힘 등 야권은 박 수석이 군이 마련한 계획을 문 대통령 아이디어인 것처럼 포장하려 들었다는 의미에서 '문비어천가'(문재인 대통령+용비어천가)라고 비판했다.

서 장관은 이와 관련한 성 장관의 사실관계 확인 차원의 질의에 "매뉴얼 안에 구체적이진 않지만 있었다"고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성 의원은 "군이 이 계획이 있다는걸 국민에게 얘기하고 참모에게 항의해야 할 거 아니냐. 그래야 군 사기가 죽지 않을거 아니냐"라고 따지자 서 장관은 잠시 말을 하지 않은 채 고개만 끄덕였다.

성 의원이 "청와대가 그렇게 무섭나"라고 하자 서 장관은 "저희들은 그런거 보다도 34진을 안전하게 철수시키고 하는 그런데 집중하고 있었다"고 했다. 또 "매뉴얼을 구현하기 쉽지않은데 정부 부처들이 노력을 해서 된건데 그렇게 이해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 장관은 이날 "우리 군은 그동안 해외파병 부대원을 포함해 장병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럼에도 지난 2월 출항했던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의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세심한 관심과 노력이 부족했다"는 입장도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