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입당, 확실하다… 8월 입당이 '대동소이'"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확실하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입당 시기는 8월이 유력하다는 취지의 발언도 내놨다.

이 대표는 26일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과장하고 싶은 생각도 없고 과장하는 스타일도 아닌데 제가 (윤 전 총장에게) 들었던 내용들로 하면 입당에 대해선 확실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날 윤 전 총장과 회동 직후 언급한 '대동소이'에는 "입당 시기에 대해서, 다만 어떻게 시너지를 낼까에 대해선 소이가 좀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대선캠프로 합류한 당 당협위원장 2명이 발표 직전 연락이 온 사실을 거론했다. 이 대표는 "그 분들의 문의사항에 대해 8월 중 입당 안 하고 경선열차가 출발하게 되면 당내에서 당연히 제명 조치하는 여론이 나올 수밖에 없다 (답했다)"며 "정치 경험이 없는 분들이 아닌데 8월 입당을 확신했기 때문에 그러는 것(캠프 합류) 아니겠냐고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분들도 8월 입당에 대해선 본인들도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8월 입당이 만약 맞다고 한다면 대동소이가 맞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과 회동에서 구체적인 입당 날짜를 제안하진 않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저는 날짜를 제시한 것은 없다"며 "아마 윤 전 총장이 직접 (날짜를 언급) 했다기보다는 모 언론과 인터뷰에서 8월15일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이 이뤄진다면 그걸 전후로 해서 정치적 일정을 잡는 건 시기각 부적절하다고 언론에서 얘기한 적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에 대해 제가 뭘 제안하는 것 자체가 불공정일 수 있기 때문에 입당 시기에 대해서 제안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 입당과 국민의힘 인사들의 합류 문제는 별도로 다루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합류)이 적절하느냐 판단은 저희 사무총장이 지정할 것"이라며 "당내 대선주자 캠프에서도 굉장히 강한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당연히 이것에 판단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주자가 들어오지 않고 경선열차 출발하면 명백하게 당 밖 주자를 돕는 것이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거기에 대해선 윤리 규정이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판단에 다른 여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