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청해부대 집단감염 "명백한 인재" 국정조사 요구

[the300]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지난 20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

국민의힘은 26일 오전 국회 본관 의안과에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전주혜 원내대변인, 신원식 제4정책조정위원장이 함께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전 대변인은 "'아덴만 여명작전'의 신화를 창조한 청해부대가 정부의 무능, 무관심 속에 장병의 90%가 코로나에 집단감염돼 전투불능 상태로 귀국했고, 어제 확진자가 1명 늘어 총 272명이 확진된 상태"라며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백신을 공급하겠다'고 했던 사실을 되돌아보면 더욱 기기 막힌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이번 참사는 명백한 인재"라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이역만리로 파병된 장병들에게 단 1개의 백신도 보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23일 SNS로 반성·책임·대책 3무(無) 맹탕 사과를 했다. 국민 눈높이를 핑계로 국군통수권자로서, 국가재난컨트롤타워 수장으로서의 책임을 피했다"고 비판했다.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국방부가 감찰에 착수했다고 하지만 '셀프조사'는 보나 마나 꼬리 자르기, 제식구 감싸기, 솜방망이 처벌에 그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국정조사를 통해 청해부대가 왜 나라 없는 부대처럼 방치가 됐는지 낱낱이 밝히고자 한다. 정부·여당의 즉각적인 협조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또한 부하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의 즉각적인 경질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일본 정부의 '군함도 한국인 강제노역' 진실 왜곡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후속조치 촉구 결의안도 제출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