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개 응원' 이양수 "국민의힘 '입당 압박' 자제해야"

[the300]"윤석열의 중원 중요성 인식에 공감하고 응원"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재선·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을)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 응원한 취지를 "중원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에 공감하고 응원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에 대한 당 지도부의 입당 압박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플랫폼 정당' 기치를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민주당이 왼쪽 30%, 우리 당이 오른쪽 30%를 가져가고 중원 40%를 누가 더 많이 가져오느냐가 차기 대선의 관건"이라며 "윤석열 예비후보의 경우 중원의 중요성을 알고 대한민국 중간 국민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기 위해 열심히 혈혈단신으로 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을 응원한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사실상 현역 의원 중 최초 지지 사례다.

이 의원은 "우리 당 성곽 내로 들어오면 안전한 상태에서 싸움을 할 수 있는데 광야에서 싸운다는 건 비바람 맞으면서 힘든 싸움을 하는 것"이라며 "입당하면 대통령을 만들었던 사람들, 만든 사람들에게 정선된 보좌를 받게 된다. 그런 것보다는 국민 뜻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힘겹게 싸우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최근 진위가 왜곡되는 설화가 있었는데 힘내라고 외로운 투쟁을 하는 게 아니다, 혼자 힘들지만 시간이 지나고 나면 큰 보상을 받게 될 것이라는 취지에서 글을 썼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이 당분간 입당 여부보단 국민소통 행보에 집중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밝혔다. 이 의원은 "중도 40%를 누가 더 많이 가져가느냐가 (대선) 승패의 관건"이라며 "중도 행보가 힘들고 안전하지 않지만 그 전략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입당 압박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우리 당이 플랫폼 정당이 되겠다고 했으면 중도에서 열심히 뛰는 걸 응원해주고 민주당 공격을 방언해주고 하는 게 필요한 것 같다"며 "언제까지 입당하라고 압박하는 모양새는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들이 각자 소신대로 최선을 다해서 목표하는 바를 이루고 나중에 우리 플랫폼에 모이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밖 대선주자에 대한 지원을 자제하라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반영해 '지지' 표현을 '응원'으로 수정했다는 말도 전했다. 이 의원은 "처음에는 지지로 하려다가 당대표 얘기를 반영해 응원으로 바꿨다"며 "전 박용진 후보도 응원하는데 윤 후보를 왜 응원 못하겠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 교류 여부를 묻자 "아직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정치 선언할 때 '열심히 하겠다'라고 30초 정도 통화한 게 전부"라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