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근혜 전 대통령, 20일 오후 성모병원 '입원'…건강 악화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격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2021.2.9/뉴스1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이 악화돼 또다시 입원한다. 광복절 특별사면 논의가 정치권에서 흘러나오는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의 건강악화가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 결정에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20일 정치권과 의료계 등에 따르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다. 박 전 대통령은 최근 건강 악화를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올해 2월에는 통원 치료를 위해 호송 차량에 함께 탑승했던 서울구치소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어깨통증 등으로 구치소와 외부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왔다. 2019년 9월에는 서울성모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78일간 치료를 거쳐 구치소로 돌아가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이 입원을 거듭할 정도로 건강이 나빠짐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사면 결정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거론된다. 정치권에서는 임기 마지막 해 광복절을 맞아 문 대통령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주요 인사들의 사면 문제를 결단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