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김태호 "文대통령 일본 가야… 한일관계 개선 계기로"

[the300]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정진석(왼쪽),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한일 양국이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정상회담을 두고 기싸움이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정상회담을 성사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2019년부터 경색된 양국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김태호 의원은 19일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방일해야 한다. 그게 국익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큰 틀에서 장기적 미래를 위해 국익 차원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볼 때 방일하는 게 맞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기회를 원래 정치적으로 쟁점화해서 우리 국민의 편가르기라든가 정쟁도구로 활용해선 안 된다. 장기적으로 보면 일본에 가는 게 맞다"라고 강조했다.

정진석 의원도 방일 필요성에 공감했다. 정 의원은 "문 대통령의 방일이 일본의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는 기간 중이라면 이웃나라의 최대 축제에 축하하는 뜻이 있을 것이다"라며 "거기에 무게중심을 두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색되고 교착된 한일 관계를 푸는 데 적기적재의 방식은 아니지만 올릭픽 선린외교에 초점을 맞춰 가는 게 좋다"라며 "그렇게 가다 보면 하나하나씩 실마리가 풀릴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일 관계를 단번에 복원시키고 정상화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올림픽이라는 매개를 통해 단계적으로 가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우리 정부를 향한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에 대해선 대응이 필요하나 양국 관계에 영향을 줘선 안 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의원은 "망언은 참 용서할 수 없는 것이다. 우리나라 대통령에 대한 모욕이고 우리나라 외교에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이라며 "분명하고 강력하게 문책과 재발방지 요구를 해야 한다. 그러나 큰 틀에서 아무리 아파도 국인 차원에서 판단하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망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표현이다"라면서도 "일개 외교관의 사적 모임에서 언사 때문에 공식적 한일 관계가 지장을 받아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일본 언론들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청와대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며 일본의 변화된 모습을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