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의 경고 "현대판 고려장 시대가 온다"

[the300][대선주자 릴레이 인터뷰]②"청년 하나가 노인 한명 먹여살려야 하는 시대"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현대판 고려장의 시대가 우리 앞에 있다"고 경고했다. 저출생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미래가 보이지 않는 청년 문제 해결에 집중하지 않으면 사회적 대혼란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윤 의원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한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인터뷰에서 "청년 하나가 노인 한 명을 먹여 살려야 하는 시대가 곧 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 '청년' 등의 화두를 던지며 대권 도전에 나선 윤 의원은 청년 문제를 줄곧 강조했다. "당장 자기 삶이 팍팍하면 남에 대해 눈이 안 열린다. 지금 젊은 사람들을 잘 살게 해 줘야 사회적 갈등 해결의 길이 열린다"는 주장이다.

노년부양비를 예로 들어 설명했다. 생산가능인구(15~64세) 100명에 대한 고령 인구의 비율이 현재는 100명당 23명이다. 즉 5명이 노인 1명을 먹여 살리는 구조다.

윤 의원은 "30년 뒤에는 1대 1이 된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다"며 "지금 청년이 자리 잡고 돈을 벌고 행복해질 수 있어야 논의가 열린다"고 말했다. 청년들에게 기회가 열리지 않는다면 급증하는 부양 비용 등을 감당할 수 없어서 상상하지 못한 사회적 갈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얘기다.

저출생 시대에 맞춰 교육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을 역설했다. 윤 의원은 "애들이 적게 태어나면 하나하나가 중요하다"며 "예전처럼 막 포기하는 교육은 안 된다. 학교에서 자면 학원 가서 배워라는 식이었는데 학원갈 돈이 없으면 사회로부터 포기 당했다. 이런 것을 가만 놔두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공교육은 원래 그래, 싼 비지떡 교육이야' 이런 인식이 더 이상 유지될 수 없는 시대가 온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남녀 젠더 갈등 역시 전체 청년 문제 해결의 틀에서 바라봤다. 윤 의원은 "자기 처지가 어려우면 남이 안 보이는데 20대 남녀도 그런 것 같다"며 "앞이 안 보이니까 남의 처지를 공감하기가 굉장히 어렵고 상대방이 가진 불안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여성할당제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윤 의원은 "이슈별로 들여다볼 문제"라며 "할당 대상이 무엇이냐에 달렸다. (취업 등) 거기까지 올 때 불리함이 있었느냐를 봐야 한다"고 밝혔다.

야권 대선 경선에서 유일한 여성 후보로서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윤 의원은 "여성들이 목말라하는 게 제대로 된 롤 모델이 없다는 것이다. 단지 높은 자리에 올랐다고 롤 모델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국면에서 '윤희숙이 믿을 만한 얘기를 하네, 그래도 정직하네' 이런 말을 듣는다면 롤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