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피지 정상, 서한 교환…"무상원조 협정은 개발협력 기반"

[the300] 한-피지 수교 50주년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7.06. bluesoda@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한-피지 수교 50주년을 맞아 지오지 코누시 콘로테 피지 대통령과 기념 서한을 교환했다.

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1971년 수교 이래 양국 관계가 꾸준히 발전해 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특히 '한-피지 무상원조 기본협정'을 통해 양국 간 보다 안정적인 개발협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지오지 코누시 콘로테 대통령은 지난 50년 동안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가 지속되어 온 것에 대해 감사를 나타냈다. 수교 50주년이라는 중요한 계기에 '한-피지 무상원조 기본협정'에 서명함으로써 세계적 번영·평화·안보를 위한 협력 증진이라는 양국의 공통된 희망을 증명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