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에 뚫렸나…김정은 "중대사건 발생" 간부들 질책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29일 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중대사건'이 발생했다며 간부들을 질책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당 정치국 확대회의가 김 총비서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코로나19(COVID-19) 방역과 관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사건이 발생했다"라고 간부들을 질책했다.

30일 북한 조선의소리 등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전날 당 정치국 확대 회의에서 "국가 중대사를 맡은 책임간부들이 세계적 보건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전 장기화 요구에 따라 조직기구적, 물질적, 과학기술적 대책을 세우는 것에 대한 당 중요결정 집행을 태공(태업의 북한어)해 국가, 인민 안전에 큰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 사건을 발생시켰다"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김 총비서가 거론한 중대사건과 관련,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가 통보됐다. 이들에 대한 당적, 법적 대책에 대한 결정이 승인됐다.

다만 북한 매체들은 중대사건의 구체적인 내용이 무엇인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회의 결론에서 '현 시기 간부들의 고질적 무책임성과 무능력'을 질타하고 "간부들은 자신에 대한 요구성을 제고하고 비상한 책임감과 실무능력으로 맡겨진 책무를 다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