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 열차' 출발...대선 체제로 '첫 발' 뗐다

[the 300]민주당 지도부, 만장일치로 "대선 경선 규정대로" 최종 확정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회의 공개 여부와 관련한 김민석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결국 대선 경선을 원칙대로 당헌·당규에 따라 진행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이로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일정이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2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결과 '만장일치'로 이 같은 방침을 확정했다. 민주당 당헌 제88조 제2항은 대통령 후보자의 선출은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오랜 논의 결과 민주당은 대선 경선 일정은 현행 당헌대로 180일 전에 후보를 선출하는 것으로 최고위가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대선기획단이 당헌에 의거해 만든 경선 일정표를 검토한 뒤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2일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수렴한 뒤 대선기획단으로 하여금 먼저 일정표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동안 민주당 내에서는 코로나19(COVID-19)와 흥행 여부 등을 이유로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과 원칙대로 경선을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대권 주자들 가운데서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광재 의원 등이 연대해 경선 연기를 주장했고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원칙대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에는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의 의지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와 윤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원칙론을 고수했다.

당 내부에서는 특히 윤 원내대표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의지가 강했다는 반응이 나온다. 대선 180일 전 후보자를 정해야 한다는 특별 규칙이 만들어질 때 윤 원내대표는 당 사무총장직을 맡고 있었다. 여러 의견을 수렴했던 당시 원내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윤 원내대표다.

다만 대선기획단의 추후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큼 구체적인 활동 계획은 당 차원에서 조만간 발표할 전망이다. 경선 일정을 규정대로 진행하기로 했기 때문에 지도부 입장에서는 당 수습이 급선무다.

'경선 연기론'이 당무위원회로 다시 넘어갈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고 수석대변인은 "지도부 내 경선 연기파 중 당무위 얘기는 없었다"며 "현행 안으로 가면 별도의 당무위 의결 절차는 없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