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의 편지' 가슴에 품었던 윤석열, 비전부터 밝힌다

[the300]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1.6.9/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랜 침묵을 깨고 국민 앞에 나선다. 정권이 발탁한 검찰총장이 야권 인사로 정치 전면에 나서는 만큼 본인의 비전과 정치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파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윤 전 총장은 대변인단을 통해 이달 29일 '윤석열의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대권 도전 선언 시점을 공식화했다.

윤 전 총장은 우선 비전과 철학을 국민에게 내놓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평생 검사로 살아온 사람이 정치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명분이 필요하고 정치지도자로서 자질 검증도 받아야 한다. 경쟁자들의 공격이 쏠리는 지점이기도 하다.

주요 정책 제시에는 시간이 걸린다. 윤 전 총장 측 핵심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참모들과 윤 전 총장이 생각을 계속 나누는 중"이라며 "(정책 키워드 등은) 확정된 게 없어서 아직 무슨 말을 하기가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비전과 철학에서는 자유민주주의와 국가안보 문제 등이 중심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6.29 민주화 선언이 나온 날,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국민 발표에 나선다는 상징성이 이를 잘 반영한다.

윤 전 총장이 그동안 밝혀온 명분과도 통한다. 3월 4일 검찰총장직을 던지던 날도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앞으로도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남산예장공원 하부 이회영기념관에서 이회영 선생의 후손인 이종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장과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6.9/뉴스1

윤 전 총장은 복수심 등 사사로운 감정이나 욕심이 아니라 애국심 때문에 나섰다는 점을 무엇보다 강조할 것으로 전해진다. 정치권에 따르면 평소 윤 전 총장은 윤봉길 의사가 거사를 위해 상하이로 떠난 뒤 어머니에게 보낸 편지에 나오는 구절을 무엇보다 아꼈다.

해당 편지에서 윤 의사는 "사람은 왜 사느냐. 이상을 이루기 위하여 산다...(중략)...우리 청년 시대에는 부모의 사랑보다, 형제의 사랑보다, 처자의 사랑보다도 더 한층 강의(剛毅, 굳센)한 사랑이 있는 것을 깨달았다. 나라와 겨레에 바치는 사랑이다"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이 고심 끝에 윤 의사 기념관을 대국민발표 장소로 선택한 것도 윤 의사의 삶을 깊이 존경해왔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윤 전 총장의 부대변인인 최지현 변호사는 장소 선정 이유에 대해 "우리 선조들이 목숨을 바쳐 만든 대한민국 건국의 토대인 헌법정신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국민들께 보여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은 장소 선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윤 의원은 이날 더300과 통화에서 "독립운동가 후손으로서 독립운동의 역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게 고맙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