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겪은 국민MC 송해, '유해발굴 홍보대사' 맡았다

[the300] 허욱구 국유단장 "국민과 유가족 관심·참여 기대"

24일 서울 종로3가 원로연예인협회 사무실에서 '최고령 국민 MC' 송해(94·사진 오른쪽)가 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단장으로부터 유해발굴사업 홍보대사 위촉패를 받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최고령 국민MC' 송해(94·사진)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의 유해발굴사업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국유단은 24일 "송해 선생은 향후 국유단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유해발굴 홍보 영상 및 포스터 모델, 각종 방송 출연 등을 통해 유가족 시료채취 등 사업홍보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욱구 국유단장은 "올해 6·25 71주년을 맞아 전쟁을 직접 경험한 원로 연예인께서 홍보대사로 활동해 주시게 된 것은 매우 의미있고 감사한 일"이라며 "이번 계기에 국민과 유가족분들의 관심과 참여가 확대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