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올해 보훈예산 5.8조…'국가 유공자' 끝까지 예우"

[the300]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6.24. bluesoda@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우리 정부는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해마다 보훈 예산을 늘려 올해 5조8000억원에 달한다"며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의 생활 지원과 실질소득 향상을 위해 보상금과 수당을 꾸준히 인상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 행사를 주재하고 "정부는 국가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끝까지 최상의 예우를 다할 것이다. 늘 건강하게 국민 곁에 계셔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가 유공자들에게 "치료를 넘어 평생 건강도 책임진다는 정신을 갖겠다"며 "위탁병원과 보훈요양원을 확대해 가까운 곳 어디서나 편안하게 진료와 돌봄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독립유공자, 참전유공자, 민주유공자 등 34만8000여분의 가택에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렸다"며 "내년까지 전몰·순직군경과 재일학도의용군, 4·19혁명과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 특수임무유공자 등 대상을 확대해 모두 22만2000여분께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릴 예정이다"고 했다.

이어 "명패 달아드리기와 함께 국가유공자들의 삶을 발굴해 지역사회와 미래 세대에게 자긍심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난해 두 곳의 호국보훈회관을 개관해 네 개 보훈단체가 입주를 마쳤다. 앞으로도 보훈회관이 없거나 노후화된 지역에 보훈회관 건립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목록